현대차, 전기차 정비 네트워크 1000개소 돌파

신승영 기자 2023-11-14 11:51:18


현대차는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국내 서비스 네트워크를 올해 1000개소 이상으로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는 2020년부터 전기차 정비 거점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지난해 전국 1200여곳의 블루핸즈 중 514개소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했으며, 올해 그 규모를 1000개소 이상으로 대폭 확대했다.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블루핸즈는 전용 정비작업장을 비롯해 안전 장비와 특수 공구 등을 완비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자체 전기차 정비 기술 인증제인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MCPe)’을 수료한 엔지니어가 최소 1명 이상 배치됐다.

현대차는 전기차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블루핸즈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및 충전 시스템과 고장 진단 등 관련 교육 과정을 제공한다. 고용노동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전동차 정비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블루핸즈의 수를 지속 유지해 고객들께서 전국 어디서나 안심하고 정비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게 하겠다”며 “전기차 정비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더욱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승영 sy@autocast.kr
    안녕하세요. 신승영 입니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부산모빌리티쇼,

부산모빌리티쇼, "제발 좀!"

2024 부산모빌리티쇼가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넥스트 모빌리티, 세상의 중심이 되다'를 주제로 내걸고, 이름